담담하게

About 게시판 Guestbook 담담하게

이 게시글은 0개 답변과 1명 참여가 있으며 마지막으로  장미경에 의해 1 년, 9 월 전에 업데이트 됐습니다.

  • 글쓴이
  • #4157 답변

    장미경

    고립 153일째..
    나만 아는 진부한 내 사랑 얘기 + 세상엔 나보다 더 힘들고 슬픈 사람이 많다는 현실 = 데브 덕후
    담담하게..

'담담하게'에 답변달기
글쓴이 정보:




www.balgoo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