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도 보지 않을 글을 써 봅니다.

About 게시판 Guestbook 아무도 보지 않을 글을 써 봅니다.

이 게시글은 0개 답변과 1명 참여가 있으며 마지막으로  장미경에 의해 1 년, 10 월 전에 업데이트 됐습니다.

  • 글쓴이
  • #4057 답변

    장미경

    존경이란…
    다른 사람이 그 나름대로 성장하고 발달하기를 바라는 관심이다.
    누군가를 존경한다고 생각했지만 결과적으로 전 그를 성장도 발달도 시키지 못했습니다..
    그러하기에 떠나버린 그를 전 잡지 못했습니다.
    사랑과 그리움은 그를 위한 걸까요.. 절 위한 걸까요.

'아무도 보지 않을 글을 써 봅니다.'에 답변달기
글쓴이 정보:




www.balgoo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