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6.30

지난 금요일 해피로봇과 재계약에 싸인했다.
지난 10년의 시간 동안 함께 했던 레이블.
데브의 기사회생의 모멘트를 만들어준 곳.
아팠던 순간이 없었다고는 말할 수 없지만
좋았던 순간이 훨씬 많았기에
더 좋은 미래를 함께 할 수 있다는 다짐.

앞으로도 멋진 조력자가 되어주기를,
새로운 기운을 북돋아주기를
간절히 원합니다!

11 thoughts on “2020.6.30”

  1. 축 재계약!!! ^^ 앞으로 나아갈 모든 시간들, 꽃길만 걸으세요 :)
    해롯과 데브가 서로의 든든한 동반자, 조력자로 윈윈할 수 있기를 기원합니다. ^^

  2. 지난 10년의 시간들 보다
    더 나은 모습으로 함께 꽃길을 걸을 수 있기를!!
    그 꽃길을 항상 응원하는 오늘이가 될께요!!
    재계약 축하드립니다!!

  3. 재계약 다시 한 번 축하드려요~
    해피로봇과 함께 지난 10년보다 더 행복한 미래가 되기를ㅎㅎ
    투데이도 든든한 조력자로 함께할테니 꼭 꽃길만 걸으세요!

  4. 재계약하시느라 고생많으셨어요!!!
    훗날 꼭 좋은 선택이었다 그리 되길 간절히 빌어봅니다.
    근데 이제는 오빠도 아시죠??!!
    오빤 내린 결정을 옳게 만드는 분이라는 걸.
    전 해롯보단 오빠를 믿습니다!
    자신있게 주도적으로 나아가셔요.
    그 무엇도 오빠를 막을 수 없게요!
    끊임 없이 응원할게요. 힘내시길!!!

  5. 다시 시작되는 재계약의 길도 더 멋지고 새로운 시간들을 만나길 바랄게요 :) 언제든 어디로든 곁에서 함께 할 수 있기를 저도 다시 한번 다짐해봅니다..!

  6. 재계약 축하드려요
    함께 나아갈 그 길을 서로 잘 발맞추어 나아 갈 수 있도록 응원합니다
    그 길을 같이 걸을래~

  7. 저 들의 푸르른 솔잎을 보라
    돌보는 사람도 하나 없는데
    비바람 맞고 눈보라 쳐도
    온누리 끝까지 맘껏 푸르다

    서럽고 쓰리던 지난날들도
    다시는 다시는 오지 말라고
    땀 흘리리라 깨우치리라
    거칠은 들판에 솔잎되리라

    우리들 가진것 비록 적어도
    손에 손 맞잡고 눈물 흘리니
    우리 나갈 길 멀고 험해도
    깨치고 나아가 끝내 이기리라
    깨치고 나아가 끝내 이기리라

    ‘상록수, 양희은’

    음… 늘 푸르르십시요…

  8. 10년 한솥밥의 믿음과 의리가 서로에게 든든한 지지와 큰 발전으로 결실을 맺길 바랍니다~ 늦었지만 재계약 축하드려요!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