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2.24

노원 발렌타인콘서트.
단독으로 하는 공연이어서
분위기가 좋았다.
덕분에 기분 좋게 공연을 마치고
사인회까지!
뭔가 단단한 느낌의 목소리가 나와서 더욱 좋았다.

집에 와서 리버풀 경기 시청.
기분 좋은 승리와 함께
깊은 수면!

“2018.2.24”에 대한 2개의 생각

  1. 단단한 목소리 덕분이였나봅니다!!!
    오밤평 듣는데 평소보다 더 간절히 평화롭길 바라는 듯한 오빠 목소리에 오랜만에 오밤평에 눈물이…;;;;
    최근 오밤평 들으면 따뜻하고 행복했었는데 어젠 왠지 더 애절하게 들리는 듯한 느낌!!^^;;:
    제 기분탓이였을지도 모르지만 여튼 듣는 이가 아프지 않길 바라는 오빠의 진심이 진하게 닿았습니다!!^^
    이 말을 싸인회때 하고 싶었는데 눈 보고 부끄러워져서 딴 소리만 하고 왔네요!!!^^;;; 게다가 멀리서 보아야 아름답다가 아니라 어디서 봐도 데브는 옳다란 소리를 하고 싶었는데 아름답다에 잠시 또 넋이 나가 아무말 대잔치를!!!ㅜㅜ
    데브는 멀리서 보면 아름답고, 가까이서 보면 황홀하다 라고 결론 내립시다요!!!^^*

    아름답고 황홀한 오빠님!!
    앞으로도 지속되소서!!!!!!^^*

  2. 작년 라임트리때 데브의 공연을 첨 보고 형님 말씀처럼 좋은 음악을 처음 듣고 혼자 덩실덩실 춤추다 이번 노원 공연때 첨 단독공연 간 한살 어린(^^)팬입니다~
    첨엔 저보다 서너살 어린 줄 알고….”음악 좀 하네…”
    “괜찮네,노래 맛깔나게 하네…”이런 건방진(^^)생각을 하다가 검색 해 보니 저보다 한살 많으신…제 와이프와 깜 놀란 기억이 있습니다~~와이프는 형님 “잘 생겼다…” 전 “옷 완전 잘어눌린다~핑크 정말 잘 어울리네~” ㅎㅎㅎ 라임트리 공연 이후엔 완전 광팬 되어 유투브 거의 모든 공연을 다 찾아 봤습니다~근데 이번 노원 공연 이후 싸인회때 형님 실제로 뵙고 정말 미친듯이 흥분 되더라고요~~그래서 집에 가려다 다시 되돌아 와서 싸인 받고…ㅎㅎㅎ 이번 공연…보다 보니 넘 짧아서 막판에 아쉬워 하다가 제대로 횡재 했습니다~~아!!글고 저희 아들 바이올린에 싸인 해주시고 친절하게 응대해 주신거 잊지 않을께요~~~^^ 역시 형님은 제가 상상했던거 처럼 친절하시고 훈남 이시더라구요~~저희 가족에게 너무나 행복한 추억 만들어 주신거 감사하고…처음으로 이렇게 제 맘을 표현하다 보니 두서가 없네요~~ㅎㅎㅎ 아직도 흥분 상태 입니다 너그러이 이해 하시고… 항상 건강 조심하세요~~언제나 응원하겠습니다~~원석이형 짱!

    형님은 저의 영원한 아이돌입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