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2.27

레오가 원하는 산책 시간이
길어졌다. 집앞에 와도 들어갈 생각을 안하며
목줄을 당긴다.
기본이 한시간!!!
아…아직 추운데…ㅋㅋㅋㅋ

“2018.2.27”에 대한 2개의 생각

  1. 아~ 오빠의 턱선을 레오가 만든 거 였!!!!!!!!^^
    오빠와 함께함을 알릴때부터 기분 좋은 아이였어요!
    레오는!!^^*
    레오야 몸과 마음 모두 건강한 아빠를 부탁해!!^^*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