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3.28

일기를 쓰지 못한 약 3주 동안은
한동안 만나지 못했던 사람들을 만나
이런저런 얘기도 나누고 술도 한 잔 마시고
제 주변의 소중함을 느끼며 그렇게 살았습니다.

http://www.gukje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897109

이런 기사도 나오고 말이죠. 후훗~^^

체력적으로나 정신적으로나 음악적으로나
의미 있는 휴식 기간을 갖고 있어요.
레오 덕분에 매일 운동도 하게 되고
되도록 좋은 음식만 먹으려고 하고
스트레스가 될 것 같은 생각은 멀리하고
좋은 음악도 많이 찾아 듣고 말이죠.

요즘 제 머릿속은
앞으로의 시간들을 어떤 마음으로 살아가야 할지가
제일 화두에요.
구체적인 계획을 세운다거나 어떤 목표를 갖고 살지가 아닌
그런 것들을 대하는 ‘나의 마음’이요.
한동안 계획과 목표, 해내야 하는 것들만 생각하며 살았던 것 같아요.
그러다 보니 가끔 지치기도 하고, 뭔가 허하다는 느낌도 들고
무엇을 위해서? 라는 의문이 들기도 하더라고요.

사람들을 만나면서 직접적으로 혹은 간접적으로
조금씩 해답을 찾아가고 있습니다.
정답이 아닌 해답.
의외로(?) 주변에 괜찮은 사람들이 많아
좋은 에너지를 충전하고 있어요.

매년 봄이 온다는 건 당연하면서도
참 신기한 일이에요. 꾸준히 약속을
지켜주시는 분께 참 감사할 따름입니다.
뭔가 맘에 드는 노래를 만들 수 있을 것 같은
기분 좋은 날이에요.
남은 시간,
희미해지고 잊혀져가는 시간이 아닌
설렘으로 더욱 선명해지는 날들이 되었으면 합니다.
우리에게도, 여러분에게도 말이죠!
5월, 뷰민라를 시작으로 종종 만나기로 해요.
적당히 수줍겠지만
분명 굉장히 반가울 거에요!

“2018.3.28”에 대한 19개의 생각

  1. 봄이 오고 따뜻한 바람이 부는 것! 그 변화를 느끼는데서 저는 살아있음을 느껴요! 얼었던 마음도 사르르 녹게하는 봄바람 ◟( ˘ ³˘)◞ ~♡⁼³₌₃
    모두 함께 행복해져요 ~ ♥︎

  2. 주변에 괜찮은 사람이 많다는건 오빠가 참 괜찮은 사람이라는거죠!
    충분한 휴식기 가지고 에너지 충전하고 수줍게 만나요:))

  3. 적당히 수줍지만
    기다렸던 그 시간만큼
    굉장히 반갑게 만날테니까
    남은 방학기간이
    그리 길게만은 느껴지지 않을꺼 같아요!
    모쪼록 야무지고
    알찬 방학보내셨으면 좋겠습니다!
    ^-^

  4. 데이브레이크 음악을 듣거나 공연을 보러 가면 언제나 환하게 웃고 있는 저 자신을 발견하곤 해요:)
    다시 만나는 날을 기다리는 시간이 지겨움이 아닌 설렘으로 가득 차 있어요~ 푹 쉬시고 5월에 만나요^^

  5. 잘지내신거 같아 저도 기분이 좋아요!
    좋은 에너지 받으신거 이제 우리에게도 전해주실건가요?ㅎㅎㅎㅎ 기다리고있어요 굉장히 반가울 그날을요! 항상 고맙습니다

  6. 언제나 응원해요!!!!!!!!
    화이팅 !!!!!
    맘에 드는 노래가 나온다면~ 그 노래로 또한 많은 사람들 맘을 흔들어주니까요ㅎㅎㅎ 언제나 힘내세요❤️

  7. 음…계절의 시간도 원석씨의 시간도 모두 하나의 방향으로 가고 있을껄요 그 방향을 발견하시면 그게 마음이 될겁니다 더 이상 헤메이질 않을 마음이요.

  8. 잘 지내고 계신것 같아서 다행입니다.
    재충전 충분히 하시고 돌아오세요 ㅎㅎㅎ
    오늘도 좋은 하루 보내시길 바래요:)

  9. ‘나의 마음’
    저에게도 잊혀졌던 아이었네요. ‘나의 마음’
    가장 중요하지만 언제부터인가 타인의 시선, 타인의 마음은 신경쓰면서도 애써 무시하고 무관심하게 대했던 ‘나의 마음’.
    발군 덕에 ‘나의 마음’에 대한 생각을 하게 되네요.

    발군의 마음은
    단단하면서도 말랑할 것 같고
    냉철하면서 또 따뜻할 것 같아요.

    즐거운 봄날 보내용!!

  10. 형님…올만에 일기 쓰셔서 그런지…인기폭발이네요~~ㅎㅎㅎㅎ 남은 방학(^^)잘 보내시고…전 구리에서 뵐께요~~잔뜩 기대하고 있습니다~~^^

  11. 푹 쉬시고 재충전하시고 좋은곡 많이 써주시길…
    문득 3집처럼 각자의 색깔이 있는
    신곡이 넘 그리운 요즘이예요.
    5집계획은 언제쯤 인지요? Red음원은 언제나 들을수 있을런지요 ㅠㅠ
    작년 썸매이후 공연을 못간지라 참 보고싶습니다.

  12. 봄의 시작을 함께할 수 없는 것이 아쉽지만 요즘 편하고 좋아보이시는 것 같아서 저도 좋아요..:)
    (사실 보고픔이 70..ㅋㅋㅋ)
    좋은 기운 잔뜩 가지고 따땃한 오월에 뵈어요 ~~

  13. 재충전의 시간 ..필요하죠~원석씨보다 쬐끔ㅋ인생선배로서 일기의내용이 이해도가고 공감도갑니다~주변의좋은사람들과 힐링의시간 많이보내고 5월구리공연때 행복하게 만나여~^^

  14. 오전에 남길까 하다가….용기내어 코멘트 합니다~~~ㅎㅎㅎㅎ 윤상 음악감독님!!! 이번 평양 공연….다른 건 몰라도 우리 데브가…원석형님이 가셔야 하는게 아니였는지….물론 쟁쟁한 여러 아티스트들도 방문 하지만 거기에 진짜 밴드…데브까지 갔다믄….퍼펙인데….ㅠㅠ 북한 동포에게 데브의 꽃길이든 좋다든….같이 공감 할 수 있는 노래들도 있고….제가 음악 감독이었담 해피로봇에 바로 연락 했을텐데….ㅎㅎㅎㅎㅎ 저만 이런 생각을 가졌을까요??^^ㅎㅎㅎㅎㅎ 암튼 아쉬움과 안타까움이 공존하는 토요일….이런 와중에 전 아들에게 “똑똑”이 좋지 않냐며 같이 듣자 강요 하고 있어요~~~^^ 좋은 주말 보내시고…두번 남겨 죄송요~~^^

  15. 저는 요즘 일문제 연애문제로 자칭 분노조절장애에
    시달리는데 ㅋㅋ 우연히 본 케이비에스한 프로그램에서 꽃길만 걷게 해줄게를 보고 반했어요!
    아침출근길 마다 한 40번 듣는거같아요 ㅋㅋ

    어떤 길을 가시든 응원합니다^^!

  16. 오빠의 글은 뭔가 시그니처 같다는!!^^
    편안한 듯 술술 읽히는데 어디서도 읽어보지 못한 표현들이 가득한 오빠만의 글!
    그래서 전 참 발군 글이 좋습니다!^^
    게다가 이리 편지스러운 글이라니요!!!^^*
    세상 심쿵한 일기글이네요!!
    여튼 꾸준히 돌아오는 봄만큼 늘 팬들에게 돌아오는 오빠가 저도 항상 고맙습니다!!^^
    늘 받기만하는 저희는 늘 고맙고, 죄송하고 그러네요.
    누군가의 깊은 팬인 사람들은 모두 알만한 그런 마음인데 오빠도 아시려나??^^;;;;

    하늘도 바람도 맑아 정말 봄 같던 오늘!!
    늘 봄을 함께해서 그런지 오늘따라 많이 그립네요.
    이 그리움 선명하게 간직하여 적당히 수줍게,
    그러나 뜨겁게 만날 준비할께요!!!^^
    오빠도 개학이후 바쁨을 즐기셔야 하니 남은 방학 더 마음대로(?) 하시며 마음잔고 가득채우시길요!!^^*
    아자아자!!^^*
    (근데 다이어트는 그만 하셔요.ㅜㅜ 건강 해치실까봐 다들 걱정한다는..ㅜㅜ)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