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8

드디어 철심을 제거했다.
지난주 병원에서 다음 주 어떻게 수술하냐고
의사분께 물어봤을 때 마취 없이 그냥 빼면 된다고
하셔서 ‘뭐라고? 이분들이 정말!!!
이 의사님은 진정 환자의 아픔을 공감하고 있는 걸까?’
의심하며 며칠을 보낸 후
D-Day 오늘, 세상 겁을 잔뜩 집어먹고 진료실에 들어갔다.
오늘따라 붕대를 풀어헤치는 손길이 왠지 거칠어 보이고
오늘따라 웃고 있는 의사분들의 표정이
싸늘하게 느껴지고…
빼다가 쇼크로 나 쓰러지면 어쩌지? 부터 해서
빼다가 철심이 부러지면 어쩌지?
빼다가 뼈가 으스러지면 어쩌지?
빼다가 과 출혈로 응급실로 실려 가면 어쩌지?
뺐는데 손가락이 그대로면 어쩌지? 등등등…
별별 생각이 스쳐 지나가는 가운데
의사 선생님은 별 예고도 없이 내 손가락을 거머쥐었다!!!
차마 빼는 광경은 못 보겠다 싶어
고개를 뒤로 젖히고 있는데
앗! 뭔가 쑤욱 빠지는 느낌!!! 이건 필시 박힌 못을 빼는 작업이랑 비슷한 느낌인데 아아아악!!!!!
근데 오잉??? 너무나 쉽게 미끄러지듯 철심은 빠져나왔고
통증은 그저 바늘로 살짝 찌르는 정도??? 이게 뭐지???
그 후 의사 선생님이 집에서 관리는 어떻게 해야 되고,
재활은 어떻게 해야 되고, 혹시 어찌어찌하면 다시 병원에 와야 하고, 뭐라뭐라 솰롸솰롸 하시는데 귀에 하나도 안 들어올 만큼 이 순간은 너무나 충격적이었다.
솔직히 지난 6주 동안 공연하면서 진짜 고생스러웠고 아팠거든!!!! 근데 이렇게 간단하게 나와주면 내가 너무 서운한 거거든!!!! 그래서 이 녀석 집에 가서 니퍼로 잘게 잘게 썰어줄까 아님 녹여서 반지라도 만들까 싶어 거즈로 곱게 싸서 집으로 모셔왔다.

집에 오자마자 기분 좋게 손을 벅벅 씻었고
샤워도 두 손으로 깔끔하게 마침! 이것이 행복!

새끼손가락은 아직 내 의지대로 굽어지지 않고 있고
재활을 위해 또 다른 무언가를 해야 하지만
두툼한 토르 망치 붕대를 제거한 것만으로도 너무나 시원하다. 잘 관리해서 빨리 정상적으로 컴퓨터 자판을 두드리고 싶다. (솔직히 모음 쪽 오타가 넘나 많다ㅜㅜ)

오후에는 우주히피 국인이가 파주 noog Lab 에 방문,
노래 녹음을 했다. 솔직히 녹음한 시간보다 수다 떤 시간이
더 많았음. 결국 노래는 완성되지 못했고 ㅋㅋㅋ 국인이는 마이크를 빌려 갔다.
아! 보람찬 하루!
철심제거로 기억될 강력했던 하루!

2019.1.7

사무실 스탭들과 꽤 긴 시간 얘기를 나눴다.
하고 싶은 것, 가고 싶은 방향,
도와줬으면 하는 것 등등…
모두가 좋은 기운으로 일했으면 하는 바람.
최소한 데브 안에서는 말이지!!!

2019.1.6

하고 싶은 이야기를 명확하게 하는 것도
재주다. 충분히 전달했다고 생각했는데
그와는 다르게 곡해되는 것은
듣는 사람의 해석력, 그리고 자신이 그랬으면 하는
이야기의 방향, 의도가 묘하게 섞이면서
이루어지는 것 같다.
왜 그렇게 와전되는지 속상해할 시간에
좀 더 부지런하게, 그리고 자주 많은 이들과
이야기를 나누면 될 것이다. 그래도 안 되면
나의 문제는 아닌 거로.

무엇보다 선의가 담겨야 함을 명심!!!
내가 화자일 때뿐 아니라
청자일 때도 명심해야 할 부분!

2019.1.5

종일 꾸벅꾸벅 졸다가 하루가 다 지난 느낌.
이러면 토요일이 넘 싱겁게 끝나지 싶어
밤에 집 앞 극장에 가서
‘주먹왕 랄프’를 보는데
‘와! 어쩜 이런 상상을 할 수 있지?’
감탄을 하며 신나게 보다가
어느 순간 스위치가 삑 꺼지며
나도 모르게 또 졸고 말았다.
분명 재밌었는데…분명 재밌었거든!
왜 갑자기 랄프 바이러스가 생겨났을까?
딱 그 즈음부터 잔 것 같은데…^^;;;

2019.1.4

신곡1(가제:살랑) 코러스 녹음.
다음 주에 믹스!
신곡2(가제:SoLong)는 조만간 녹음 시작!
연초부터 아주 바람직한 뮤지션의 삶!

어제 잠이 부족했는지 집에 와서 TV 좀 볼까하다가
깜빡 잠이 들었다. 재미있는 꿈을 꾼 것 같은데
기억이 안나… 원빈 나오는 액션물이었는데…

2019.1.3

낮부터 시작된 데브의 신곡 작업은
늦은 밤이 되어서야 마무리가 되었다.
신년맞이 원카드 게임을 하였고 멤버들이 돌아가고 난 후
가이드 보컬 녹음, 믹스를 마치고 보니 어느새 아침.

몽롱한 정신에 완성된 데모를 몇 번이고 듣는
자뻑의 순간은 참으로 소중하다.
내일이면 깨질 기분일 걸 알지만
항상 이 순간 듣는 데모는 너무나 완벽해서
들을 때마다 눈부시게 쨍하단 말이지.
딱 5번만 더 듣고 자야지. 우히히~

2019.1.2

오랜만에 일기를 쓰려고 했더니 쓰는 방식이 바뀌어서 당황.
하지만 침착하게..후훗.

다시 일기를 매일 써보려고 한다.
자신에게 좀 널널해 보고자 했던 시기는 이제 마무리.
언박싱 공연을 준비하면서부터 그 마무리는 시작되었다.
널널해지고 싶은 마음은, 일을 하는 데 있어 즐기기보다
심하게 나를 조이고 있다는 깨달음에서부터 시작되었는데
언박싱을 준비하면서 적절한 발란스를 찾아가고 있었고
이제는 조금씩 스트레스를 즐기고 있다는 느낌이 들어
나와의 약속을 하나씩 늘려가도 되지 싶다.
그래서 다시 일기 ‘매일 쓰기’ 약속!

새해를 맞이하면서 큼지막한 무언가를 다짐하는 것이
이제는 조금 쑥스럽기도 하고, 앞으로 닥칠 수많은 것들을
해치우며 그 다짐을 기억이나 할 수 있을지 의문도 들어
올해는 그냥 단순하게 생각해보려 한다.
SIMPLE 하게 해야 할 일을 잘 해내려 노력하고
어딘가에 안주하거나 머무르지 않고
끝없이 꿈틀거리자 정도!
창작자로서의 탁 열린 마음도 잊지 말고
Performer로서의 시간이 좀 피로하더라도
좋은 멜로디와 재미있는 이야깃거리들이 날아가 버리지 않게
적당한 긴장감을 유지하면서 살았으면 한다.

새끼손가락에 박힌 철심을 다음 주면 뺄 수 있다.
얼마나 시원할까 생각만 해도 짜릿하다.
아무 생각 없이 손을 벅벅 마구 씻어 줄 테다!!!

2018.11.15

요즘 텐션이 너무 높았는데
작업 후 맥주를 한 캔 마셨더니
좀 나아졌다.
술은 이럴 때 먹는거구나 싶고.
공연 전까지 금주 하려고 했는데
이러다 폭발하겠지 싶어서…

뭔가에 집중하면 주변을 잘 못살피는 성향이 있어
종종 본의 아니게 실수를 하게 되는데
안그래야지 안그래야지 해도
이 놈의 사고의 발란스가 좀처럼 균형을
못잡곤 한다.

그러니까 음…
텐션을 피할 수는 없을 것 같고.
11월이 언능 지났으면 좋겠어!

2018.11.10

언박싱 편곡이 최종 완성되었고
머릿속으로 막연하게 그리고 있던
셋리스트를 오늘 확정하였다.
이리저리 조립을 하다 뭔가
머리가 꼬인다 싶으면 동네 한바퀴
돌고 오고 또 꼬인다 싶으면 식사,
또 꼬인다 싶으면 커피..
결국 종일 걸려 완성!
물론 합주를 하면서 조정이 되겠지만
머릿 속으로 시뮬레이션 해봤을 땐
꽤 귀가 즐거운 공연 되지 않을까 싶다.

편곡된 합주 음원을 들으면 너무 신이 나서
큰 일이다. 이 고급진 신남을 빨리 들려주고 싶군!
2019년에 펼쳐질
새로운 데브 음악의 방향성을 제시하는 것이
이번 unboxing 공연의 핵심 포인트!!!

www.balgoo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