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2.19

레오의 첫 꽃도장.
처음엔 어디가 다친 걸까 걱정이 되어
애꿎은 니키, 소피아를 의심했는데
생각해보니 태어난 지 7~8개월 정도 되었으니 (구조한 분의 말씀)
그럴 때도 됐다 싶고. (검색 후 알게 됨)
마냥 아이인 줄로만 알았는데
숙녀로서의 첫발을 내디딘 셈이다.
기념으로 간식을 많이 주었고
사료도 듬뿍! 산책도 천천히 시켜주었다.

***레오의 생일을 8월 8일로 정했다!
팔팔하게 잘 살아달라는 의미!!!^^

“2018.2.19”에 대한 3개의 생각

  1. 와! 우리집 강아지도 처음 꽃도장 찍던 날이 생각나네요. 자주 핥아 세균 감염이 쉬우니 잘 관리해주셔요 :)

  2. 반려동물 안키우는지라 꽃도장이 뭔지 몰랐는데
    레오 처음 보여주셨을 때 부터
    니키 소피아랑 함께 가족이 되어가는 시간을 지나고 보니
    벌써 이렇게 컷구나 라고 생각했어요 팔팔하게 살아달라니
    생일의미도 날짜도 너무 좋네요
    레오 숙녀된거 축하한다고 전해주세요~ 오래오래 엄마아빠 언니오빠랑 행복하게 함께 하라고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